4/24/2015

애플 워치 밀레니즈 루프 (38mm) 개봉기



애플 워치 밀레니즈 루프 38mm (Apple Watch Milanese Loop 38mm) 를 오랜 기다림 끝에 오늘 드디어 받았다. 택배는 뜯기 쉽게 되어있었는데, 저 화살표 모양을 잡고 쭉 뜯으면 된다.










박스를 열고 나니 꽤 단단하게 포장이 잘 되어있었다.








애플 워치.





내가 산건 38mm이고 밀레니즈 루프다. 역시 뜯기 쉽게 되어있었다.





비닐을 벗기면 플라스틱 케이스가 보인다.





충전기와 기타 설명서들. 충전기의 선은 꽤 길다.








플라스틱 케이스의 내부는 극세사 천 같이 되어있었는데 꽤 마음에 들었다.









애플 워치에도 또 비닐이 쌓여있었다.






뜯기전에 요리조리 살펴보았다. ㅋㅋ








42mm랑 38mm중에 뭘 살지 엄청 고민했었는데 역시 38mm를 사길 잘한 것 같다. 아담한 사이즈가 참 좋다.







이제 Jawbone UP24는 쓸 일이 없을 것 같다.. 그래도 운동할 때 착용해야지. 아니면 잘 때 수면량 체크 해주니 아직 안팔고 갖고 있어야겠다.






드디어 첫 착용. 꽤 시계 같다.






그렇게 두껍지도 않은 편이다.





처음 구동시 언어 설정 화면.





페어링하라고 메시지가 뜬다. 아이폰과 페어링을 해주면 된다.





아이폰과 싱크하는 중.. 이때 시간이 꽤 오래 걸린다. 이리저리 보고 있으니까 다 되었다고 탭틱 엔진이 알려준다.





싱크가 끝난 후 시계 화면.




오랜 기다림끝에 드디어 이 화면을 보게된다.







비밀번호 설정을 할 수 있는데 착용하고 있으면 비밀번호를 묻지 않는다. 애플 워치를 벗으면 다시 비밀번호를 입력해야한다.





아이폰의 카메라와 연동해서 타이머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데 반응 속도가 꽤 좋았다! 단체 사진 찍을 때 편리할 것 같다.






설정 화면. 딱히 설정할 건 없었다.





내가 가장 마음에 들었던 해파리 ㅎㅎ 시계로 바꿨다. 나비랑 해파리랑 고민했었는데 해파리가 움직일 때 참 멋스럽게 보기가 좋다.





이런 느낌.






그리고 밀레니즈 루프가 쑥 빠져서 떨어뜨릴 일이 없다. 자석도 잘 붙어서 떨어질 염려는 안해도 된다.





충전중... 해파리가 제일 좋다! ㅎㅎ






그리고 카카오톡도 있었다. 카카오톡이 웬일로 발빠르게 대비를...ㅎㅎ






중간에 미키마우스로 슬쩍 바꿔보았는데.. 이것도 마음에 든다. 미키마우스가 발을 구를 때 참 귀엽다. 해파리가 질리면 이걸로 바꿔야지..ㅋㅋ



사진 찍고 있는데 친구한테서 메시지를 받았다고 탭틱 엔진이 내 손목을 두드려주었다. 탭틱 엔진에 대해 잠깐 얘기하자면 폰의 진동이랑 약간 비슷하면서도 미묘하게 다르다. 소리의 파동이 내 피부를 때리는 느낌??? 베이스가 둥둥 울리는 큰 스피커 앞에 있을 때 피부에 닿는 그런 느낌이랑 비슷한 것 같다.






시계가 없어서 뭘 살까 고민을 했었었는데 애플 워치를 결국 샀다. 아주 만족! :)



1 comment:

  1. That check out released the pioneer one particular during new form. However it was in a rush showcase thanks to worries for running watches release just one ahead of these folks. Hence, it was eventually beset with excellence troubles from the start, which often damaged the country recognition. Why it is happening was basically while using the electrical clients which inturn immediately used released plus ended up being challenging car repairs http://www.replicabestsale.co.uk. The observe received a variety of novel components which usually made them attracting everyone. While they were being motorized by way of a tuning fork, these hummed rather then ticked and even have been the very first to enjoy mopping just a few seconds hands. Looks after styles recorded your remarkably eye-catching as well as different tuning hand mechanism on the inside.

    ReplyDelete